컨텐츠 바로가기

[팝업★]윤혜진 "♥엄태웅, 밥 세 공기 뚝딱"..오징어 뭇국→멸치볶음 레시피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윤혜진 유튜브 채널 영상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윤혜진이 오징어 뭇국 레시피를 공개했다.

2일 배우 엄태웅의 아내이자 발레 무용가 윤혜진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칼칼~뜨~끈 오징어뭇국 레시피! 안하면 손해지 뭐'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윤혜진은 설명글을 통해 "여러분~ 저예요~ 오늘은 오징어 뭇국 레시피 영상으로 찾아왔어요~ 저 복잡한 거 딱 질색하는 거 아시죠? ㅎㅎ 지난 소고기 뭇국처럼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데요, 뜨끈뜨끈하고 칼칼해서 땀이 쫙~~~나는 오징어 뭇국 꼭 해서 드셔보시길 바랄게요 ^^"라고 전했다.

이어 "어느덧 올해도 마지막달에 접어들었네요. 날씨가 더 추워진다고 하니 건강 관리 유의하시고요,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라고 덧붙였다.

영상 속 엄태웅은 배가 고프다며 자고 있는 윤혜진을 깨웠다. 비몽사몽인 윤혜진은 밑반찬으로 멸치볶음과 어묵볶음, 메추리알 조림을 만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엄태웅은 국을 찾았고, 윤혜진은 오징어 뭇국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엄태웅은 윤혜진에게 "설거지하는 뒷모습이 너무 아름답다"라고 칭찬하며 달달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윤혜진은 "미쳤나 보다. 아침부터 헛소리를 하냐"라며 현실 부부 케미를 뽐냈다.

멸치볶음을 만들기 시작한 윤혜진은 "멸치는 식용유를 많이 넣으면 바삭해진다"라고 꿀팁을 공개했다. 윤혜진은 "간장을 넣는 순간부터는 약불에 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윤혜진은 어묵볶음, 메추리알 조림도 금세 만들며 야무진 솜씨를 보여줬다.

이후 오징어 뭇국 레시피가 공개됐다. 윤혜진은 대파, 다진 마늘, 무, 오징어 한 마리, 멸치 혹은 노가리 육수를 준비하라고 설명했다. 윤혜진은 "팬에 기름을 두르지 않은 상태에서 무, 오징어, 마늘, 소금 반 큰술, 고춧가루 넣고 볶아 준다. 그리고 무가 물렁물렁해질 때까지 육수를 넣어서 끓여주면 된다"라고 말했다.

이날 엄태웅은 윤혜진이 만들어준 음식으로 밥을 세공기나 먹었다. 윤혜진은 구독자들에게 "요즘 오징어 게임도 유행인데 우리 오징어 뭇국 칼칼하게 드시고 따뜻한 겨울 되셔라"라고 인사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