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식사 중 우는 원생 머리 때린 어린이집 교사 집행유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식사 중 우는 3살 원생 머리를 숟가락으로 때리는 등 학대한 어린이집 교사에게 집행유예가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단독 정한근 부장판사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어린이집 교사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9월 자신이 일하는 울산 한 어린이집에서 3세 원생 2명을 6차례 학대한 혐의로 기소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