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美 “러시아, 우크라이나 공격 가능성 높아…제재 가할 것” 경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블링컨 “러시아, 우크라이나 침공 가능성 있어”

강력한 제재 경고…제재 내용은 밝히지 않아

NATO 사무총장, 러시아 군사력 증강 비판

헤럴드경제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부 장관이 1일(현지시간) 라트비아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외교장관 회담에서 발언하고 있다. [로이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유혜정 기자] 미국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향해 ‘공격적 행동’을 계획 중이라며 침공 시 강력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1일(현지시간) 알자지라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은 이날 라트비아에서 열린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외교장관 회담을 마친 뒤 “미국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대한 침공 계획을 하고 있다는 증거에 대해 심각하게 우려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침공하기로 결정했는지에 대한 사실 확인은 안 되고 있다”며 “그러나 결정하게 된다면 침공이 단기간 내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 모든 사태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가 국경을 따라 중장갑차와 수만명의 병력을 배치한 것을 두고 비판했다. 러시아의 강화된 군사 행동으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 간 긴장이 최고조에 이른 상태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가 침공할 시 지금까지 부과된 어떠한 제재보다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만 어떤 제재가 적용될지에 대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그는 “러시아가 대립의 길을 걷게 된다면 경제 제재를 포함해 단호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에 NATO의 군사 기반 시설을 배치가 넘어선 안 될 ‘레드 라인’이라며 “우크라이나에 미사일을 배치할 경우를 대비해 새로운 극초음속 미사일의 시험발사가 준비된 상태”라고 말했다.

또 러시아 당국은 국경 근처에 우크라이나군이 배치돼 있어 긴장을 완화하기 위한 어떠한 조치를 할 수 없다고 밝혔다.

헤럴드경제

우크라이나 시민이 1일(현지시간) 수도 키예프에서 반정부 시위를 열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의 탄핵을 요구하고 있다. [EPA]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드미트로 쿨레바 우크라이나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 책임을 돌리려고 한다”고 반박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러시아와 대화가 필요하다”며 국경분쟁에 대해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날 진행된 NATO 회담에서는 9만명 이상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국경 인근에 배치된 것을 두고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 사무총장은 이날 회담에서 “2014년 우크라이나 크림반도를 침략했던 것처럼 러시아는 이미 군사력을 동원한 적이 있다”며 “러시아의 군사력 증강은 정당화될 수 없다. 도발을 중단하라”고 말했다

블링컨 장관은 2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과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yoohj@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경제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