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욕설 동영상?…윤 캠프 "사실과 완전히 달라"

댓글 2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장 있었던 이용 "사실과 달라"

비판했던 이경·안민석, SNS서 영상 삭제

JTBC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달 22일 김영삼 전 대통령 추모식에서 수행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퍼졌다. 〈사진=유튜브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수행원에게 욕설을 했다는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당시 수행실장으로 현장에 있었던 이용 의원은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오늘(2일) 이 의원은 JTBC에 "(영상에서 주장한 내용과)현장에서 한 발언이 완전히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 측 역시 "사실과 다른 내용이 온라인상에서 퍼지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문제가 된 영상은 지난달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 상황을 촬영한 것입니다. 해당 영상을 올린 구독자 300여명을 보유한 유튜버는 '윤석열 욕설 "야 이 xx야"'란 제목과 함께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 검은 넥타이 안 챙긴 상황"이라며 "아 검은 넥타이...야이 x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고 윤 후보가 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영상은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습니다. 누리꾼들은 영상을 접한 뒤 "품격이 참", "많이 알려져야 한다", "거듭된 실수" 등 반응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윤 후보 측 설명에 따르면 당시 상황은 이렇습니다. 옆에 있는 남성이 넥타이를 손으로 가리키며 "아, 이 색깔···"이라고 하자 윤 후보는 "아, 검은 넥타이를 (가져왔어?) 차 안에서 바꿨어야지"라고 말했습니다. '아 이 색깔'이라고 말한 부분이 '야 이 새X야'로 잘못 해석됐다는 것입니다.

JTBC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은 이 영상을 SNS를 통해 공개하며 비판 목소리를 냈다. 〈사진=안민석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영상이 확산하자 여권에서는 해당 영상을 공유하며 질타를 쏟아냈습니다. 이경 더불어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부대변인은 어제(1일) 자신의 SNS를 통해 "윤석열이 사람을 대하는 태도:욕"이라면서 "(윤 후보의 발언이) '야 이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 이건 꼰대라는 표현도 아깝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부대변인은 "김영삼 전 대통령 6주기 추모식 참석 중 검정 넥타이 안 챙겼다고 본인을 위해 일하는 사람을 이렇게 대하나"라며 "아랫사람이면 이렇게 대해도 되는 건지. 대통령이라도 된다면 끔찍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총괄특보단장인 안민석 의원도 "윤석열 후보, '야 이 새X야, 그건 차 안에서 챙겼어야지!'"라는 글과 영상을 자신의 SNS에 공유했습니다.

윤 후보 측 해명이 나오자 이 부대변인과 안 의원은 SNS에 공유했던 윤 후보 관련 영상을 삭제했습니다.

이세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