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절벽서 떨어져 ‘테슬라’ 산산조각…운전자 멀쩡히 걸어나와 “땡큐, 머스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절벽에서 떨어진 테슬라 차량.2021.12.02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슬라 차량이 절벽에서 떨어져 형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지만, 운전자는 가벼운 찰과상만 입고 멀쩡히 걸어나왔다.

28일(현지 시간) 전기차 매체 인사이드 EV에 따르면, 테슬라의 모델S 차량이 미국 자치령인 카리브해 섬 푸에르토리코에서 30m 아래 절벽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테슬라 차량은 산산조각이 났지만 운전자는 팔에 가벼운 찰과상만 입었을 뿐 크게 다치지 않고 목숨을 건졌다.

운전자의 친구는 같은 날 트위터를 통해 “차가 절벽에서 떨어졌지만 운전자는 멀쩡히 걸어 나왔다. 혁신적인 안전 기능을 보여준 엘론 머스크에 고맙다!”며 사고 당시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에는 절벽에서 떨어진 차 외부가 완전히 산산조각이 났지만 내부는 무너지지 않고 형태를 지키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서울신문

절벽에서 떨어진 테슬라 차량. 2021.12.02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모든 테슬라 차량이 동급 차종 중 가장 안전하다”며 테슬라 모델이 탑승자의 안전을 중시해 설계된다는 점을 강조한 바 있다.

실제로 테슬라는 여러 안전 검증 테스트에서 우수한 성적을 보여왔다. 그중 테슬라 모델 3는 2019년 IIHS(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가 실시한 차량의 충돌 방지 및 완화 테스트에서 최고등급인 톱 세이프티 픽 플러스(TOP SAFETY PICK+)를 인정받았다.

또한 2018년 미국 도로교통안전청(NHTSA)에서 진행한 안전성 테스트 결과 모델 3가 사고시 가장 부상 확률이 가장 낮고 안전한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민지 기자 mingk@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