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막뉴스] 육아휴직 신청 했더니..."왜 피임 하지 않았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대림동에 있는 국공립 어린이집.

장 모 씨는 이곳에서 보육교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어린이집이 개원한 이후 이곳에서 1년 넘게 일해왔습니다.

지난 9월 임신 사실을 알게 된 장 씨는 내년 3월부터 출산휴가와 육아 휴직을 내겠다고 원장에게 미리 보고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답변은 당황스러웠습니다.

왜 피임을 하지 않았느냐고 질책을 당한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