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 尹 청년특보 "준석이형, 한 번만 尹에 주인공 양보하면 안 되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이스북에 글 올려 李 복귀 요청

“尹이 형 찾아 가는 건 말이 안 돼”

“자존심 꺾고 당무 복귀해달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장예찬 전 윤석열 캠프 청년특보가 2일 선거대책위원회와의 갈등으로 3일째 잠행에 들어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이번 한 번만 형의 정치에서 주인공 자리를 후보에게 양보할 수 없느냐”며 “곧바로 당무에 복귀해달라”고 호소했다.

장 전 특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준석 대표님. 아니, 준석이 형.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형한테 공개편지를 쓴다”며 이같이 당부했다.

그는 “그동안 윤석열 후보의 참모라는 이유로 하고 싶은 말을 누르며 6개월을 보냈다”며 “형의 팬들에게는 배신자로, 우리 후보님의 팬들에게는 형의 동생으로 낙인 찍혀 양쪽에서 욕을 먹는 상황이 이어졌다. 그래도 오직 정권교체를 위해, 갈등을 키우기보다 봉합하기 위해 참고 또 참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부산에서 순천, 여수를 오가는 형을 보며 더는 안 되겠다 싶었다”며 “어쩌면 이 편지 때문에 선대위에서 설 자리가 없어진다고 해도, 그래도 이 말은 꼭 해야겠다”고 강조했다.

장 전 특보는 “지금처럼 취중 페북으로 폭탄발언을 하고, 갑자기 칩거에서 부산-순천을 오가는 행보를 하는 것은 정권교체를 목전에 둔 제1야당 당 대표다운 행동이 아니다”라며 “마음에 안 드는 게 있다면 정면돌파로 들이받는 게 이준석 스타일 아닌가. 지금처럼 (SNS에) ‘^_^p’만 남기고 어떤 연락도 받지 않는 것은 이준석답지 않다”고 지적했다.

장 전 특보는 이어 “당초 형이 구상했던 그림과 다른 방향으로 대선이 흘러가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후보의 뜻을 존중하며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어야 할 조연”이라면서 “이번 한 번만 형의 정치에서 주인공 자리를 후보에게 양보할 수 없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후보께서 출구 전략을 열어주길 기다리고 있죠? 그런데 아니다”라며 “대한민국의 미래와 비전을 설파하며 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후보가 당내 갈등 때문에 형을 찾아 부산, 순천, 여수, 다음 어딘가를 찾는 게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장 전 특보는 이어 “이번에는 정권교체를 위해 형이 자존심을 꺾어야 할 때”라며 “형은 이제 37살의 청년 정치인이 아니라 제1야당 당 대표이기 때문이다. 곧바로 당무에 복귀하고, 오직 정권교체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선포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는 “형은 고래 싸움에 등 터지는 새우가 아니다. 고래를 밀어주는 파도”라면서 “지금 당장 파도의 역할을 하라고, 정권교체를 간절하게 열망하는 국민들을 대신해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