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서비스, 수리 기술 겨루는 서비스 기술경진대회 열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삼성전자서비스가 진행하는 제26회 서비스 기술경진대회 모습. /삼성전자서비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서비스는 2일 경기도 수원에 있는 삼성전자 CS아카데미에서 제26회 서비스 기술경진대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서비스에 따르면 서비스 기술경진대회는 제품을 수리하는 서비스 엔지니어들이 서로의 전문성과 기술력을 겨루는 경연이다. 1986년 업계 최초로 시작한 후 서비스 기술역량 향상과 우수 인재 육성에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올해 대회는 지난 1일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전국 300여개 서비스센터에서 추천받은 서비스 엔지니어 1200여명 가운데 지역별 예선을 통과한 102명이 본선에서 경합을 벌인다.

본선은 수리기술 경진과 서비스 혁신사례 발표 2개 분야로 나눠 9개 종목으로 진행된다. 수리기술 경진은 5개 종목으로 실제 제품을 사용하는 환경에서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휴대폰 등을 얼마나 빠르고 정확하게 수리하는지를 평가한다.

서비스 혁신사례 발표는 4개 종목이다. 수리 효율을 향상시켜주는 장비나 기술 등을 연구해 발표한다. 대회에서 채택된 사례는 실제 서비스 현장에 적용돼 수리 효율성은 물론 작업 안전성을 높이는데 활용된다.

삼성전자서비스는 종목별로 18명에게 금상, 은상, 동상이 차등 시상한다. 가장 높은 성적을 거둔 참가자 5명에게는 최고 영예인 고용노동부 장관상과 국제기능올림픽대회 한국협회장상을 추가 수여한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