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동연, 사생활 논란에 '울컥'…"죽어도 지켜야되는 아이 있었다"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 생활…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 깨져"

'군 생활 전념하지 않고 커리어 쌓았다' 비판엔 "명에 의해 움직일 뿐"

뉴스1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1.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조동연 더불어민주당 신임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2일 강용석 변호사가 제보받았다고 주장한 '사생활 논란'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조 위원장은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끝났다"고 설명했다.

조 위원장은 과거 이야기를 하던 중 어머니와 아이들을 언급하며 울컥한 듯 고개를 숙이며 잠시 말을 잇지 못하기도 했다.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KBS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개인적인 사생활로 인해 분명 많은 분들이 불편함과 분노를 느끼셨을텐데, 죄송하고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먼저 드리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위원장은 "사생활이지만 말씀을 드리지 않으면 안 될 거 같다"라며 "처음부터 기울어진 결혼생활을 시작했고 양쪽 다 상처만 남은 채로 결혼생활이 깨졌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조 위원장은 "그리고 약 10년이 지났다. 개인적으로 군이라는 굉장히 좁은 집단에서 그 이후로 숨소리도 내지 않고 살아왔다"며 "아마 그냥 혼자였다면 어떤 결정을 했을지 잘 모르겠지만 적어도 지켜야 하는 아이들이 있었고, 평생 고생하신 어머니를 보살펴야 했기에 어떤 얘기가 들려도 죽을 만큼 버티고 일하고 공부했다"고 울먹였다.

그는 "전 남편도, 저 역시도 현재 가정에서 우리 두 아이, 특히 둘째 아이를 누구보다도 올바르게 키우고 있다고 생각하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이런 말씀을 드리는 것이 자리에 연연해서나 이해를 구하고자 말씀드리는 건 아니다"라고 했다.

조 위원장은 "다만 저 같은 사람은 10년이 지난 이후에 또는 20~30년 지난 이후에도 아이들에게 조금 더 당당하게 얘기하는 엄마의 모습을 다시금 보여줄 기회조차도 허락받지 못하는 건지, 저 같은 사람은 그 시간을 보내고도 꿈이라고 하는 어떤 도전을 할 기회조차도 허락을 받지 못하는 것인지를 묻고 싶었다"며 '사생활 논란'에 맞섰다.

그의 화려한 스펙을 두고 '군 생활에 전념하지 않고 커리어에 몰두한 거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조 위원장은 "그런 우려가 있으신 것은 당연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조 위원장은 다만 "저희는 명에 의해 움직이는 게 대다수고, 저는 영어라든지 행사라든지 이런 곳에 많이 쓰임을 받았던 것 같다"며 "정보병과 본분에 맞는, 또는 소령 이상이 되면 정책을 해야 하는데 정책을 하는 부서에 가서 열심히 배워야 하는 시간에 다른 곳에 가게 된 것"이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는 또 "마지막에 있던 보직이 육군본부 정책실이었다. 거기야말로 육군, 해군, 공군 본부가 같이 있고 육군의 전반적인 정책 그리고 비전, 전략 이런 부분을 고민할 수 있는 역할을 생각하는 걸 지원하는 역할을 했었다"며 "30년 이후에 (군이) 어떤 비전을 가지고 인원을 뽑고 정책을 이끌어 갈지에 대한 고민이 있었는데 그게 (정치와 관련해) 가장 많이 배운 게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조 위원장은 김병준 국민의힘 선대위원장의 '예쁜 브로치' 발언에 대해 "대한민국 군을 어떻게 바라보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품지 않을 수 없는 말씀"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그는 "여군과 대한민국 여성들, 더 나아가서 전 세계 여성들은 액세서리나 브로치가 아니다. 주체적으로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는 사회구성원"이라고 강조했다.
dahye18@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