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건영 “尹, 지지율에 취하면 약 없어... 반전 기회 잡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이준석 대표의 선거대책위원회 업무 중단 등 국민의힘 내홍과 관련 “본질적으로 권력투쟁”이라면서 “이 권력투쟁이 왜 일어나느냐면 그동안 여론조사의 높은 지지율로 인해서 마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이긴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의도 격언 중에 ‘지지율에 취하면 약도 없다’는 말이 있다”며 “지난 한 달 동안 지지율에 많이 취해있었던 것 아닌가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조선비즈

더불어민주당 윤건영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선대위 정무실장을 맡은 윤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윤 후보는) 어제까지 언론의 질문에 대해서도 자기 일이 마치 아닌 양, (이 대표가) 리프레시 하러 지방에 간 것처럼 이야기하지 있지 않나.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모습이다. 집안에 문제가 생기면 가장이 나서서 푸는 게 우리의 보통 상식인데, 전혀 풀 생각이 없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태 본질은 윤석열 후보의 일종에 제왕적 리더십에서 출발한다”며 “대한민국에서 가장 권위적인 조직문화를 자랑하는 그런 데서(검찰 조직에서) 수십년 있다 보니까 제왕적 리더십이 몸에 배었다. ‘내가 결정하는데 왜 안 따라와’ 라는 문제가 충돌의 원인이다. 그래서 저는 쉽게 바뀔 것 같진 않다”고 했다.

윤 의원은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가 여론조사 흐름상 좋았던 흐름이 분명한데 이 사태로 인해서 그 흐름이 꺾였다. 지금 국민의힘은 셀프파업을 통해서 차를 멈췄다”면서 “반면에 이재명 후보는 민주당 변화와 쇄신을 통해서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이 차이가 지금 (이 후보가 따라잡거나 역전하는 모습을 보이는 최근의) 여론조사 흐름의 차이”라고 주장했다.

박정엽 기자(parkjeongyeop@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