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카카오, 디지털 헬스케어 본격 진출…사내독립기업 신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황희 카카오 헬스케어CIC 대표 내정자. /카카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카카오는 오는 6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전담할 사내독립기업(CIC)인 ‘헬스케어CIC’를 설립하고, 황희 분당서울대병원 교수(이지케어텍 부사장)를 대표로 선임한다고 2일 밝혔다.

헬스케어CIC는 카카오의 기술과 서비스를 바탕으로 건강 관리, 스마트 의료 등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글로벌로 확장해나간다. 카카오는 황 대표가 20곳 이상의 해외 병원과 디지털 병원 혁신 사업을 추진한 경험을 갖춘 만큼 헬스케어CIC 수장으로 적임자라고 판단했다.

황 대표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로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뇌신경센터 교수와 서울대병원이 출자한 헬스케어전문기업 이지케어텍의 부사장을 지냈다. 2016년 아시아태평양 의료정보학회의 헬스케어 IT명예의 전당과 2019년 미국의료정보학회(HIMSS) 선정 디지털헬스케어 혁신리더 50인에 이름을 올렸다.

황 대표는 “그동안 의료와 헬스케어 영역에서 쌓아온 경험을 기반으로 카카오가 글로벌 시장에서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를 혁신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지난달 18일 블록체인 기반 데이터 플랫폼으로 희귀 난치성 질환자를 위한 치료제 개발과 임상 정보를 제공하는 기업 ‘휴먼스케이프’와 기술 협력을 추진한 바 있다.

김윤수 기자(kysme@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