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컴위드-더아트나인, 화가 재능에 NFT 발행 사업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한컴위드는 관계사 한컴아트피아를 통해 더아트나인과 화가 재능 NFT화 사업 추진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NFT 시장에서 가장 많이 이뤄지고 있는 미술작품에 대한 NFT 발행과 달리 이번에 추진하는 화가의 재능에 대한 NFT 발행은 국내에서 처음 시도되는 사례다.

한컴아트피아는 더아트나인이 선정한 화가들이 일정기간 동안 제작하는 미술작품 전체에 대한 판매 금액의 일부를 NFT 구매자들에게 수익분배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하게 되며, 해당 계약서를 다수의 NFT로 발행하고 마켓을 통해 판매함으로써 누구나 쉽게 화가의 재능과 미래가능성에 투자할 수 있는 시장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이러한 시도를 통해서, 기존의 미술작품 NFT 거래가 단기간의 이벤트에 그치는 데에 따른 한계점을 보완해 화가의 전체적인 작품활동과 작품세계에 대해 관심을 갖고 보다 장기적으로 화가를 지원하고 육성시킬 수 있는 진정한 의미의 미술 투자 시장 대중화 및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컴아트피아는 12월 내에 NFT 마켓을 오픈하고 실제 거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내년 1분기 내로 메타버스 기반의 갤러리 서비스도 추가적으로 선보인다. 더아트나인은 보유하고 있는 정수아트센터를 통해 전시공간을 제공하여 미술가 전시 초대, 아트페어 등 다양한 마케팅과 매니지먼트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컴위드 송상엽 대표는 “NFT마켓의 안정적이고 장기적인 운영을 위해서는, 구매한 NFT의 가치가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꾸준하게 재판매 거래를 일으키는 것이 핵심 경쟁력”이라며 “화가의 재능 NFT와 같은 새로운 시도들을 통해서 장기적인 NFT 시장 활성화를 위해 더욱 다양한 서비스들을 발굴하고 선보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더아트나인의 갤러리인 정수아트센터 박정수 관장은 “뜨겁게 주목받는 미술품이 많다가도 그 시기가 지나면 많은 화가들이 미술시장에서 벗어나 있음이 확인된다. 그래서 미술품에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화가에 주목하고 화가에게 투자하는 것이 미술투자의 바람직한 진행방향”이라며 “미술작품NFT보다는 미술인재능NFT가 주목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