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스우파’로 난리난 노제 “몸값 70배 올라…광고 골라 찍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노제.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엠넷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로 스타덤에 오른 댄서 노제가 방송 후 10여개의 CF를 찍었고, 광고료는 70배나 올랐다고 고백했다.

노제는 지난 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의 ‘버티면 뜬다’ 특집에 출연했다.

노제는 이날 방송에서 “인기를 실감 하냐”는 질문에 “방송 당시에는 실감을 못 했다. 이후 (다른) 방송에 나가게 되면서 조금씩 느끼게 됐다. 오늘 같을 때처럼. 내가 나가도 되나 싶기도 하다”고 답했다.

이어 “‘스우파’ 전에는 (SNS 팔로워수가) 60만 정도였는데 방송 후 250만까지 늘었다”며 스스로도 놀라워 했다.

MC들의 “광고료도 폭등했다더라”라고 하자, 노제는 “맞다. 광고료가 70배 올랐다. 예전에는 엑스트라 느낌이었는데 주인공은 처음”이라며 “광고를 10개 정도 찍었다. 처음엔 안 골랐는데 요즘에는 일정에 따라 고르고 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인기 때문에 생긴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노제는 “오빠가 회사원이다. 근데 회사 동료들이 제 얘기를 하면서 오빠에게 '같은 노씨네?'라고 물었다더라. 오빠가 결국 동생이라고 고백했는데 아무도 안 믿었다더라"라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오빠 회사 동료들이 ‘무슨 소리냐’라며 안 믿다가 완전히 소문이 나고 진짜인게 알려지면서 난리가 났다고 하더라. 지인들에게 사인도 해드렸다"고 했다.

스타투데이

노제. 사진|MBC ‘라디오 스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노제는 우월한 외모 때문에 주목 받았던 이력에 대해서도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그는 “엑소 카이의 '음' 댄서로 활동하던 중 영상이 화제가 되면서 해외 팬들 사이에서 유명해졌다. 다만 댄서가 아닌 외적인 요소로만 이목을 끌었기 때문에 위축이 되더라"라며 “이로 인해 ‘스우파’ 출연 제의를 받고 고민을 많이 했다. 그 편견을 이길 수 있을까 싶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저는 밑져야 본전이 아닌 사람이기에 처음에는 거절했다. 그러다 편견을 한 번 깨려면 언젠가 직접 꼭 해야 하는데 그걸 안 하는 게 모순 같았다”며 용기를 낸 계기를 설명했다.

더불어 댄서로서의 실력을 가장 먼저 알아봐 준 아티스트는 지코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노제는 “저희 팀을 알아봐 주시고 직접 같이 하자고 연락이 왔다. 아티스트와 작업한 건 그게 처음이었다”라며 재차 진심을 담아 감사 인사를 덧붙였다.

댄서 노제는 '스우파'의 최고 수혜자로 꼽히며 무대와 방송가·광고계까지 섭렵하며 맹활약 중이다. 경연에서는 가장 빨리 탈락했지만, 예쁜 외모에 가려졌던 춤 실력을 제대로 인정받았고, 신드롬을 일으킨 ‘헤이 마마’ 안무까지 남기며 전성기를 맡았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