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백종원에 환자용 김치 레시피 물었더니, 김치 3통 보내줘"…미담 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백종원. 사진|스타투데이DB, 네이트판 캡처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가 김치를 담가 보내줬다는 미담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1일 온라인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백종원 대표님 정말 이러시면 어찌합니까. 제가 눈물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한강에서 요트 강사로 일하는 글쓴이 A 씨는 얼마 전 백종원이 자신의 교육생으로 강습을 받았다며 “개인적으로 백종원 씨는 그냥 성공한 사업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다. ‘골목식당’이라는 프로그램을 보고 감동을 받아 ‘좋은 사람이구나’라고 생각을 했지만, 방송 설정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했었다. 그런데 (실제로 보니) 온화한 미소, 구수한 말씨, 카리스마 있는 눈빛, TV에서 보던 그대로였다. 수업도 열심히 잘 따라오시고, 같이 수업받던 교육생들 일일이 다 사인해주시고, 사진 촬영도 해 주셨다”고 말문을 열었다.

A씨는 백종원을 교육한 뒤 친누나에게 연락을 받았다. 누나의 시동생이 많이 아파서 간간이 환자식으로 반찬을 해서 갖다 주곤 하는데, 환자가 먹을 수 있는 김치 만드는 방법을 백종원에게 물어봐 줄 수 있냐는 부탁이었다.

A씨는 교육이 끝나서 연락하기 곤란한 상황이었지만, 문자 메시지로 조심스럽게 부탁을 전했다. 그리곤 30분 뒤 A씨는 백종원의 전화를 받았다.

백종원은 “고춧가루 안 쓰고 파프리카 가루로 만드는 방법이 있긴 하다. 일단 우리 개발팀에 ‘한번 만들어 보라’고 이야기를 해 놨다”며 “만들어서 맛보고, 3일 정도 테스트해 보고 알려 드리겠다. 환자가 먹을 건데 막 만들 수 없지 않나”고 말했다.

A씨는 연신 감사를 전했고, 백종원은 “너무 감사하지 말라. 우리도 테스트 한 번 해볼 겸 좋다”고 답했다.

3일 뒤 백종원의 매니저가 A씨에게 연락했다. A씨는 “백 대표님이 ‘개발실에서 만든 김치 갖다 주라고 해서 갖고 왔다’고 하면서 땀을 뻘뻘 흘리며 김치 3통을 들고 오시더라. 너무 죄송하고 눈물이 그냥 막 났다. 김치 앞에 두고 큰절을 올리고 싶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A씨는 백종원에게 전화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A씨는 보답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지만 백종원은 거절했다.

그러면서 “식구 모두 백 대표님한테 너무 큰 도움을 받았다. 백 대표님은 ‘됐다’고 하셨지만, 마음이 그렇지 않다. 그래서 고민하다가 백 대표님의 선행에 대해 알리는 것이 도리인 것 같아 늦게나마 글을 쓴다. 백 대표님이 꼭 보답할 기회를 주셨으면 좋겠다. 마음이 너무 무겁다. 그리고 너무 감사하다"고 거듭 감사를 표했다.

누리꾼들은 “이래서 하는 일 마다 복을 받으시나 봐요. 앞으로도 쭉 응원합니다”, “역시 백종원, 영원하길”, “백종원 씨 더 흥하세요”, “백종원 씨 늘 느끼는 거지만 정말 존경스러워요”, “이게 진정한 노블레스 오블리주”, “정말 멋진 분이네요”, “파도 파도 미담 뿐”, “쉬운 일이 아닌데 정말 대단하세요”, “역시 좋은 분이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외식사업가 백종원은 현재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의 멘토로 출연하며 골목식당 살리기에 힘쓰고 있다. 백종원은 지난 2013년 배우 소유진과 결혼, 아들 하나 딸 둘 삼남매를 두고 있다.

[신영은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