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코로나 종식 앞당길 ‘크리스마스 선물’ 될 수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이를 코로나19 종식으로 가는 과정으로 보는 낙관론도 제기되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30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조선비즈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을 한 미국의 쇼핑몰.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일리메일은 독일의 차기 보건 장관 유력 후보이자 공중보건 전문가인 카를 라우터바흐 교수의 관련 발언을 인용, 오미크론 변이가 코로나19 대유행의 종식을 앞당길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라우터바흐 교수는 오미크론 변이의 스파이크(돌기) 단백질에만 32개 이상의 돌연변이가 있지만, 이는 감염력을 높이는 동시에 감염자에게 덜 치명적으로 최적화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런 특징은 대부분의 호흡기 바이러스가 진화하는 방식과 일치한다고 말했다.

오미크론 변이를 처음 발견한 남아공의 의사들도 오미크론 변이가 이전 변이들과 달리 두통이나 피로와 같은 가벼운 증상만 야기했고 단 한 명도 입원 치료를 받거나 사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일부 과학자들은 이를 근거로 코로나바이러스 변이가 나오면서 치명률은 점점 약해져 결국 감기처럼 가볍게 걸리고 지나가는 풍토병처럼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이 오미크론에 증세가 중증으로 가지 않게 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얘기도 나온다. 니트잔 호로위츠 이스라엘 보건부 장관은 “6개월 이내에 2회 접종을 하거나 부스터샷을 맞은 접종자는 오미크론 변이로부터 잘 보호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이스라엘의 채널12 방송은 오미크론 변이의 감염력이 델타 변이보다 1.3배 높지만 증상은 덜 심각하며, 백신 미접종자는 접종자보다 중증으로 발달할 확률이 2.4배 높다고 보도했다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반면 오미크론 변이의 치명률이 낮다고 결론 내리기에는 너무 이르다는 경고의 목소리도 나온다.

남아프리카 코로나 변이 연구 컨소시엄의 리처드 러셀스 박사는 전날 뉴욕타임스(NYT) 인터뷰에서 남아공에서 발견된 오미크론 감염자가 중증으로 가지 않은 것은 이들이 대부분 젊을 뿐만 아니라 중증으로 악화할 만큼 충분한 시간이 지나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우리는 백신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대다수 감염자가 경증환자가 되기를 기대하지만, 위험도를 가늠하려면 시간이 필요하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용성 기자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