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포스코케미칼, GM과 북미 양극재 시장 진출..'소재사·완성차 첫 합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얼티엄셀즈에 공급될 전기차 배터리. 포스코케미칼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포스코케미칼이 미국 1위 완성차 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와 양극재 합작사업에 나선다. 배터리 소재사와 완성차 업체가 직접 협력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포스코케미칼과 GM은 2일 양극재 합작사를 설립해 북미 지역에 대규모 생산 공장을 건립한다고 발표했다. 합작법인은 2024년부터 하이니켈 양극재 생산을 시작한다. 이 양극재는 GM과 LG에너지솔루션의 전기차 배터리 합작사인 얼티엄셀즈에 공급된다.

현재 두 회사는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구속력없는 계약에 서명한 상태다. 곧 최종 계약을 체결한다. 투자 규모와 공장 위치 등 상세 계획은 추후 공개된다.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2019년 얼티엄셀즈를 설립해 오하이오와 테네시에 각각 연산 35GWh규모의 배터리셀 생산 공장을 건설하고 있다.

지난 2020년 12월 얼티엄셀즈의 양극재 공급사로 선정된 포스코케미칼은 이를 위해 연 6만t 규모의 공장을 광양에 건설하고 있다. 얼티엄셀즈의 배터리 생산량을 감안하면 연산 대규모 추가 양극재가 필요한데, 그 물량을 GM과 포스코케미칼이 함께 조달하게 된 것이다. 이번 합작사는 연간 약 3만t 규모(업계 추정)를 생산할 전망이다. 기존 수주물량과 더한 9만t은 약 3조원 어치에 달한다.

파이낸셜뉴스

그간 완성차 업체가 배터리 제조사와 합작사를 만드는 경우는 많았지만, 소재사와 직접 협력에 나선 사례는 없었다. 이번이 처음이다. 양극재는 배터리 원가의 약 40%를 차지한다. 전기차 시대가 빠르게 도래하는 상황에서 GM이 양극재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협력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포스코케미칼은 GM을 파트너 삼아 대규모 해외 투자에 따르는 위험 부담을 최소화하며 북미 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출하게 됐다. 합작투자를 발판으로 북미, 유럽, 중국 등에 글로벌 양극재 생산능력 확대를 지속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GM이 포스코케미칼을 선택한 배경에는 포스코 그룹의 안정적 원료확보 경쟁력도 있다. 포스코는 2030년까지 리튬 22만t, 니켈 10만t의 생산을 추진하고 있다. 탄자니아 흑연광산 지분 인수, 배터리 리사이클링 공장 건립 등을 통해 배터리소재사업 전체 밸류체인을 견고하게 구축해왔다.

GM은 포스코와 자동차 강판 등 분야에서 공고한 협력을 추진해오고 있다. 이번 계약도 두 회사의 최고 경영진이 이차전지소재 분야에서 협력과 투자를 확대하자는 뜻을 모으면서 성사됐다.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GM과 협력해 글로벌 배터리 공급망 구축 프로젝트에 참여하게 돼 기쁘다"며 "포스코 그룹이 보유한 세계 최고 수준의 소재기술, 양산능력, 원료 경쟁력을 바탕으로 배터리 핵심소재를 혁신하고 GM과 함께 글로벌 친환경 모빌리티 시장의 성장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