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국GM, 볼트EV 리콜 시작한다…내년 1월부터 배터리 교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내서 팔린 2017~2019년식
볼트EV 1만608대 대상


파이낸셜뉴스

배터리 리콜 작업이 진행되는 전기차 쉐보레 볼트EV.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국GM이 화재 위험성이 있는 전기차 쉐보레 볼트EV에 대한 배터리 리콜 작업을 시작한다. 배터리 교체는 내년 1월부터 본격 시작될 예정이며 2017~2019년식 볼트EV 1만608대가 리콜 대상이다.

한국GM은 국내에 판매된 전기차 볼트EV의 고전압 배터리를 교체키로 결정하고, 연내 교체 배터리 수급 상황에 따라 순차적으로 배터리 교체 작업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앞서 한국GM의 본사인 미국 GM(제너럴모터스)은 볼트EV의 화재 발생에 대한 위험성을 파악하고 대규모 리콜 조치를 발표한 바 있는데, 이에 대한 후속 조치로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배터리 교체 작업이 시작되는 것이다.

국내에 팔린 볼트EV는 전량 수입돼 판매됐으며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가 장착됐다. 이에 따라 지난 10월에는 GM, LG에너지솔루션과 LG전자가 리콜 관련 비용 부담에 합의한 바 있다.

GM과 LG는 연초 미국에서 발생한 볼트EV 화재의 근본 원인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동일한 배터리 셀에서 매우 희귀한 두 가지의 제조 결함이 동시에 존재한다는 것을 발견했고 이를 해당 차량 화재의 근본 원인인 것으로 파악했다. 이후 결함이 의심되는 배터리 셀 생산 공정과 해당 부품이 적용된 차량들의 제조 이력을 전량 분석하고, 배터리 교체 우선순위를 차량 출시 시장과 상관 없이 연식별 대상 카테고리로 분류해 글로벌 배터리 교체 일정을 정리했다.

한국GM 관계자는 "이번 배터리 팩 교체 조치를 통해 국내에 판매된 2017년~2019년식 볼트EV 총 1만608대를 대상으로 첫 배터리 리콜을 진행하며, 북미로부터 신규 배터리를 수급해 내년 1월부터 본격적인 교체 작업을 시작할 예정"이라면서 "2020년~2021년식 볼트EV의 경우 추후 별도로 소통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배터리 교체 서비스를 받은 경우에는 신규 차량과 동일한 8년, 16만km 배터리 보증을 새롭게 적용한다. 아울러 한국GM은 순차적인 배터리 교체와 함께 신규 진단 소프트웨어를 적용하는 추가 리콜을 병행한다. 이번 신규 진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리콜은 차량의 최대 충전 용량을 80%로 제한하는 내용이 포함된다.

볼트EV에 대한 리콜 작업이 시작되면서 신형 전기차 볼트EUV와 볼트EV 부분변경 모델에 대한 국내 판매도 내년 초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한국GM은 지난 8월 볼트EUV와 볼트EV 부분변경 모델에 대한 사전계약을 시작하고 국내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었지만 GM이 대규모 리콜 계획을 발표하면서 판매를 잠정 중단한 상태다. 볼트EUV는 403㎞, 신형 볼트EV는 414㎞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인증 받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