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펑솨이 안전 증명하라” WTA, 1조 손실에도 中 테니스 대회 미룬다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중국 유명 테니스 선수 펑솨이/EPA 연합뉴스


중국 고위 관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한 뒤 행방이 묘연해진 테니스 선수 펑솨이(35)에 대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자 세계여자테니스협회(WTA)가 중국에서 열릴 예정이던 대회들의 개최를 보류하기로 했다.

2일 스티브 사이먼 WTA 대표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WTA 이사회의 전폭적인 지지로 홍콩을 포함한 중국에서 열리는 모든 대회의 개최를 보류하기로 했다”며 “펑솨이가 자유롭게 소통하지 못하고 자신의 성폭행 의혹을 밝히는 것에 압력을 받는 곳에 우리 선수들이 가서 경기하도록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중국은 펑솨이 의혹에 대한 검열을 중단하고 펑솨이가 위협을 받지 않고 안전하게 있다는 걸 증명하라”며 “또 펑솨이의 성폭행 피해 의혹에 대해 투명한 조사를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펑솨이는 2014년 복식 세계 랭킹 1위에 올랐던 세계적인 테니스 선수로, 2013년 윔블던에 이어 2014년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 여자 복식에서 우승했다.

그는 지난달 초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장가오리(75) 전 부총리에게 성폭행을 당했다”고 폭로했으나, 곧 이 계정은 사라졌고 이후 펑솨이의 행방이 묘연해졌다.

펑솨이의 안전을 우려하는 국제사회 목소리가 커지자 중국 관영매체에서는 펑솨이가 WTA에 보낸 이메일과 최근 모습이 담긴 사진, 영상 등을 차례로 공개했다. 이메일에는 ‘성폭행 의혹과 행방불명 의혹은 사실이 아니다’란 취지의 반박이 담겼으나 관련 의혹은 계속 이어졌다.

조선일보

지난달 21일(현지시각) 스위스 로잔에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왼쪽)이 중국의 테니스 선수 펑솨이와 영상통화를 하고 있다. 펑솨이는 앞서 장가오리 전 중국 부총리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한 뒤 실종설이 제기됐지만, 이날 IOC 성명을 통해 자신이 안전하게 잘 지내고 있다고 밝혔다. /IO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지난달 21일 펑솨이와 영상 통화를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펑솨이의 실종설은 잦아드는 듯했다. 하지만 바흐 위원장이 중국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유치 과정에서 장 전 부총리와 가까운 사이였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은 계속됐다.

WTA는 펑솨이와 바흐 위원장의 영상통화 사실이 공개된 이후로도 “여전히 펑솨이의 안전에 대해 우려한다”는 입장을 철회하지 않았고, 결국 펑솨이 의혹에 대한 중국의 대응에 반발해 중국 대회의 개최 보류를 선언했다.

중국은 시즌 최종전인 WTA 파이널스를 2030년까지 개최하게 되어 있다. 계약 규모는 10억 달러(약 1조18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뿐 아니라 중국에서는 10개 안팎의 다른 대회들도 해마다 열린다. WTA는 펑솨이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1조원이 넘는 손실을 감수한 셈이다.

[김자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