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최필립, '둘째 임신' ♥9살 연하 아내 위해 육아 전념 "이제 내가 다 할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나연 기자] 배우 최필립이 아내를 향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1일 최필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결혼 전 아내를 보며 느낀 게 저 가느다란 팔 다리로 나중에 어떻게 애를 돌볼까? 싶었다. 하지만 뱃속에 있는 둘째로 힘든 상황에서 아이 들춰 업고 어린이집 보내는 모습 보면서 엄마는 위대함을 느꼈다"는 글을 게재했다.

그는 "요 며칠 힘들어하는 아내를 위해 육아에 전념했다. 해보니 육아 체질인 나를 발견했다. 여보... 이제 육아 은퇴해 내가 다 할게"라며 "마지막 문장은 아내 말 받아쓰기 자동완성. 인스타검열관"이라고 반전 비하인드를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아빠도 위대하다. 토끼 좋아하는 딸"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아내, 딸과 함께 놀이공원을 방문한 최필립이 담겼다. 트리 앞에서 유쾌한 포즈를 취하는 세 가족의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한편 최필립은 지난 2017년 9살 연하 회사원과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최필립 SNS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