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코빅 징맨' 황철순, 폭행 논란 사과 "도촬 항의…피해자와 화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코미디 빅리그' 징맨 황철순이 폭행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황철순 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폭행 논란, 당사자들과 형·동생 하기로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코미디 빅리그' 징맨으로 알려진 황철순이 시민을 폭행해 논란을 빚은 가운데, 사과를 전하며 해명했다.

황철순은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먼저 물의를 일으켜 많은 분들께 불편한 마음을 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폭행 피해) 당사자분들과는 서로 화해하고, 형 동생 사이로 지내기로 했다. 폭행 혐의 또한 종결됐다"고 밝혔다.

이어 "어떠한 상황에서도 폭력은 정당화될 수 없음을 알고 있으며 그 잘못에 대해 인정하고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다"고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황철순은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달 30일 오전 1시 30분경, 역삼동에 있는 식당 앞에서 일행들을 보내고 혼자 대리기사님을 기다리고 있었다. 그때 누군가 나를 촬영하는 것을 봤고 당사자에게 촬영했냐고 물어봤다"며 "촬영을 인정했다면 단순하게 삭제만 요청하고 끝낼 수 있던 일이지만, 아니라는 말에 핸드폰을 뺏은 후 확인해 본 결과 내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과정에서 부서진 핸드폰에 대한 책임은 너무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다시 한번 고개를 숙였다.

또한 "당사자 지인이 완강히 항의해 상대측 지인 6명과 실랑이하게 됐다. 그 과정에서 순간적으로 저도 울컥해 뺨을 한 대 때렸다"며 "이 부분은 크게 잘못한 일임을 인지하고 있고 당사자분께도 백번 고개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황철순은 "평소 도촬과 그로 인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트라우마를 겪었던지라 스스로를 잘 컨트롤하지 못했다. 물의를 일으킨 점 정말 죄송하다"면서도 "이번 일은 몰래 찍힌 행동에 대한 항의와 실랑이 중 발생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끝으로 그는 "부디 잘못된 부분이 바로 잡히길 바란다"며 "다음부터는 더 신중하고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