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빨강 구두' 소이현, 최명길 끌어내리고 회사 대표 취임 "복수 완성은 아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사진=KBS2 '빨강 구두' 방송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빨강 구두' 소이현이 로라구두 공동대표에 취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빨강 구두'에서는 좌절하는 민희경(최명길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권주형(황동주 분)은 최대주주 권한으로 긴급 이사회를 소집하려 했으나 권혁상(선우재덕 분)이 막았다. 권주형은 "누가 이기나 한번 해보자"며 이사진을 포섭했다.

권혁상은 은행에서 대출금 상환 연기를 취소한다는 통보를 받고 당혹스러워 했다. 권혁상은 대출금 상환 연기를 시킨 사람이 최숙자라고 생각하며 민희경에게 따졌다. 권혁상이 "대표 자리에서 물러나라"고 하자 민희경은 "로라가 나고 내가 로라인데 어떻게 그런 말을 하냐. 난 절대 안 물러난다"며 발끈했다.

분노한 민희경은 권주형의 얼굴에 와인을 끼얹었다. 민희경은 "음흉한 자식. 로라 절대 안 뺏긴다. 로라는 내 것"이라고 소리쳤다. 권주형은 "로라 구두는 새어머니 것이 아니라 직원들 거다. 장기집권을 하려는 자에게 하는 말이 있다. 박수 칠 때 떠나라"면서 "새어머니는 이미 지는 해인데 그걸 모르시냐"며 비아냥댔다. 민희경은 "죽일 거다. 내가 가만히 안둘 것"이라고 소리치며 와인잔을 던졌다. 민희경은 손위원에게 도움을 요청하려 했지만 손위원은 전화를 받지도 않으며 무시했다.

권혁상은 긴급 이사회를 열어 대표 해임안을 상정했다. 결국 민희경은 로라구두 대표 자리에서 해임됐다. 권주형은 김젬마(소이현 분)에게 "만족하냐"고 물었다. 김젬마는 "아직 멀었다. 살인자들 감옥에 보내 벌 받게 하는 게 내 복수의 완성"이라고 말했다. 민희경은 대표 해임 소식에 "권혁상 배신자"라며 오열했다.

로라구두 새 대표 취임식이 열렸다. 단상에 오른 권주형은 "저와 함께 로라구두를 이끌고 갈 새 인물을 소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김젬마가 등장했다. 김젬마는 "로라구두 새 공동대표 김젬마"라고 인사했다. 취임식장에서 이 모습을 본 민희경은 애써 화를 눌렀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