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합] 정찬 "전처와 교류? 아이들과 주말마다 봐" ('내가키운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태유나 기자]
텐아시아

사진=JTBC '내가 키운다' 방송 화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정찬이 이혼한 전처를 언급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예능 ‘내가 키운다’에서는 아이들과 전시회에 간 정찬의 모습이 담겼다.

이날 정찬은 아이들과 함께 역사 박물관으로 향했다. 아이들은 고대 이집트 역사를 책으로 예습했고, 눈 앞에 펼쳐진 벽화들에 깜짝 놀랐다.

특히 정찬은 역사에 관심이 많은 아들을 보며 “책에서 공부해 대견하다”며 “천재인가?”라고 말할 정도였다.

이어 황금 마스크를 쓴 파라오의 관을 관람했고, 110kg 순금으로 제작됐다는 말에 딸도 솔깃해했다. 특히 금 11kg이 8억 8000만 원이라는 말에 딸은 “평생 놀고 먹을 돈”이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세 사람은 집으로 돌아왔고, 함께 접이식 김밥을 만들어 먹기로 했다. 정찬 아들은 "저 달걀 처음에 거미줄인 줄 알았다"고 혹평했지만 이내 "생각보다 맛있다"고 만족감을 드러냈고, 김밥의 모양이 못마땅한 듯 “엄마는 모양을 중시한다. 늘 사진을 찍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김구라는 "아이들이 엄마와 주기적으로 만나는지?"라고 물었고, 정찬은 "그렇다. 두세 번씩 본다. 주말마다 보기도 한다"라고 답했다.

쥬얼리 출신 가수 이지현과 ADHD 진단을 받은 아들 우경의 일상도 공개됐다.

이지현은 앞서 상담에서 "약을 먹으면 점점 좋아지고 치료가 가능하다"는 희망적인 이야기를 들었고, 우경이 문제행동을 할 때는 안 되는 일이 있음을 분명히 알려줘야 한다는 미션을 받았다. 그러나 여전히 우경은 짜증을 부리며 소리쳤고, "이렇게 나를 불행하게 하는데 엄마가 뭐하러 있어. 지금 여기서 죽는 게 낫겠어"라고 말해 충격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