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 시각 세계] 페루서 밧줄로 꽁꽁 묶인 미라 발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페루 고고학자들이 최소 8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기이한 모습의 미라를 발굴해 냈습니다.

지하 1.4m 깊이에서 발견된 미라는 밧줄에 꽁꽁 묶인 채 손으로 얼굴을 감싼 모습인데요.

연구팀은 유해는 사망 당시 18~22세 남성으로 추정하며 마추픽추를 세운 잉카 문명 이전에 묻혔을 것이라 설명했는데요.

미라의 독특한 자세는 페루 남부 지역 장례 풍습에 의한 것이라 덧붙였습니다.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김준상 아나운서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