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판다, 고기 뜯다가 딱 걸렸다..대나무잎만 먹는다더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육식을 하고 있는 판다. 산시성 포핑 국가급자연보호구 관리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하루 종일 대나무를 뜯어먹는 판다에 익숙한 분들이라면 경악을 금치 못할 모습이 공개됐다. 최근 중국에서 고기를 뜯어 먹는 야생 판다가 카메라에 포착된 것이다.

2일 중국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중국 산시성 포핑 국가급자연보호구 관리국이 판다의 육식 장면을 목격했다. 관리국은 최근 판다 집단의 생존 실태를 파악하는 조사 작업을 벌이고 있다. 그러던 중 판다 한 마리가 비탈길에 앉아 대나무가 아닌 동물의 뼈에 붙은 살점을 갉아먹고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를 본 리수이핑 관리원은 “50m 거리도 안되는 곳에서 지켜보고 있었다”며 “대나무가 없으니 뭘 먹을 수 있겠냐”고 말했다. 판다 육식 장면 포착. 산시성 포핑 국가급자연보호구 관리국관리원에 따르면 이 판다는 10분가량 고기를 먹다가 나무 위로 사라졌다고 한다. 함께 공개된 영상에서 판다가 앉아있던 자리에 여러 개의 동물 뼈가 보였다.

대나무를 먹는 판다의 일반적인 배설물은 초록색이다. 하지만 이 근처에서 회색에 가까운 배설물이 발견되기도 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곳 포핑 자연보호구에서 판다가 육식하는 모습이 포착된 건 이번이 두번째로 알려졌다.

파이낸셜뉴스

육식을 하고 있는 판다. 산시성 포핑 국가급자연보호구 관리국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과학원(CAS)과 호주 시드니대 공동 연구팀이 발표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채식동물로 알려진 판다는 체내에서 가장 많이 소비하고 흡수하는 영양소가 육식동물과 비슷하다.

과학자들은 판다는 과거 육식동물에서 초식동물로 진화했지만 상당히 비효율적인 육체구조를 갖춘 것으로 보고 있다. 좋아하는 것만 먹을 수 있게 일부 기관만 진화했다는 의미다. 판다는 식물을 많이 먹지만 식물에서 육류보다 훨씬 적게 든 단백질을 최대한 흡수하고, 셀룰로오스 등 풍부한 식이섬유는 대부분 배출하는 상당히 비효율적인 영양활동을 하는 동물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