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독일 뮌헨 중앙역 인근 공사장서 2차대전 불발탄 폭발‥4명 부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MBC

자료사진 제공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 뮌헨 중앙역 인근 독일 철도 공사장에서 2차 세계 대전 당시 항공기에서 투하된 대형 불발탄이 폭발해 건설노동자 1명이 중상을 입고 3명이 다쳤다고 쥐트도이체차이퉁 신문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현지시간 1일 발생한 폭발로 도심 철로에서 거대한 폭음과 연기 기둥이 피어오르면서 유리창이 흔들려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진정시켜야 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폭발은 뮌헨 도시고속전철 공사장에서 굴삭기로 2∼3m 깊이에서 흙을 파내고 드릴 작업을 하다가 250kg 규모의 불발탄을 건드리면서 발생했습니다.

미국산인 불발탄에는 110kg의 TNT 폭약이 들어있었고, 폭발 여파로 상당량의 파편이 사방으로 날아가 굴삭기가 쓰러지고, 승용차 여러 대가 손상됐습니다.

한 목격자는 "커다란 폭음이 울렸고, 지진이 났을 때처럼 모든 게 흔들렸다"면서 "이후 연기 기둥이 피어올랐다"고 말했습니다.

인근 광장에는 놀라고 창백하게 질린 행인들이 모여들었고, 헬리콥터가 사고 현장 주변을 시찰했습니다.

현장에는 경찰 40명과 소방당국 70명, 군 폭발물 제거반 등이 출동했습니다.

사고 현장을 둘러본 요아힘 헤르만 바이에른주 내무장관은 "폭탄테러가 아니라 다행"이라면서도 "왜 폭탄을 미리 발견하지 못했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이 사고로 이날 오후 뮌헨 중앙역 주변 장거리와 단거리 노선의 운행이 중단되면서 이일대 교통이 여러 시간 동안 차질을 빚었습니다.

독일에서 불발탄 폭발 사고는 드문 일은 아닙니다.

1994년에는 베를린의 한 공사장에서 폭탄이 폭발해 3명이 숨졌고, 2006년에는 아샤펜부르크의 한 고속도로 공사장에서 1명이 사망했습니다.

2010년 6월에는 불발탄의 뇌관을 제거하는 과정에서 3명이 사망하고 2명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조영익 기자(cyi@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