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수, 볶음밥 만들며 "영자만 맛있게 먹어주면 돼"...핑크빛 분위기 물씬('나는 솔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텐아시아=신지원 기자]
텐아시아

'나는 SOLO'(사진=방송 화면 캡처)



'나는 SOLO' 영수와 영자가 볶음밥을 만들며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1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 SBS PLUS와 NQQ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 에서는 영수가 출연자들을 위한 식사를 만드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영수는 볶음밥을 만들었고 그의 곁에 맴돌던 영자는 "여기 뭐 들어간 거에요? 김치랑 참치?"라고 물었고 이에 영수는 "그리고 사랑? 영자씨가 맛있게만 먹어주면 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영수는 "(볶음밥) 누른 게 좋아요?"라고 물었고 이에 영자가 "전 누른 게 좋다"라고 말하자 그는 자신의 손가락을 영자의 목뒤를 살짝 터치하면서 장난을 치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한편 정숙은 영수의 주위를 맴돌며 "마음이랑 행동이랑 따로 노는 것 같다"라며 "막상 내 말처럼 마음처럼 되지 않는 것 같다"라며 답답해했다.

신지원 텐아시아 기자 abocato@tenasia.co.kr

아이와 어른이 함께 듣는 동화 [스타책방]
스타 비하인드 포토&영상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