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민선7기 안양시 공약 ‘생태놀이터 조성’ 완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양시 낙원어린이공원. 사진제공=안양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안양=강근주 기자】 안양시는 1일 생태놀이터 권역별 조성 3단계 사업으로 사업비 4억8000만원을 들여 낙원어린이공원(만안구 안양2동) 조성을 완료했다. 이에 따라 민선7기 안양시가 공약으로 내건 생태놀이터 조성을 모두 끝마쳤다.

낙원어린이공원은 평촌-호계 권역인 목련어린이공원(1단계)과 석수-박달을 권역으로 하는 석수어린이공원(2단계)에 이어 3단계 안양-명학을 권역으로 하는 생태놀이공간을 갖춘 공원이다.

낙원어린이공원은 1653㎡면적에 놀이기구와 자연체험을 같이 즐길 수 있는 공간이다. 뚝미끄럼틀 등 7종 7개 놀이기구가 설치된 놀이공원 옆에 어린아이 정서 안정과 창의력 발달에 도움이 될 생태놀이터가 있다.

이곳에는 5종에 이르는 사면놀이시설과 숲놀이터가 배치돼 있고 통나무 의자 등 자연지물을 활용한 편의시설이 갖춰졌다. 특히 119m규모의 산책로는 장애인도 불편 없이 산책이 가능하다. 또한 곳곳에 배치된 야외운동기구와 잔디와 편의시설은 걷는 재미를 더해준다.

안양시는 낙원어린이공원 생태놀이터 조성과 함께 2억원을 들여 명학어린이공원(만안구 안양8동) 내 ‘아이누리놀이터’ 리모델링 작업을 끝냈다.

파이낸셜뉴스

안양시 명학어린이공원. 사진제공=안양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곳은 무성했던 잡목이 자취를 감추고 회양목 등 수목 730주가 주변에 식재됐다. 바닥은 특수 블럭(논슬립)으로 포장돼 미끄럽지 않아 안전하다. 재미와 호기심, 꿈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는 다양한 놀이기구 설치로 놀이터 전체가 기존과는 완전하게 달라진 모습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놀이터는 이제 더 이상 아동만을 위한 공간이 아니다. 동네주민 남녀노소가 여가를 즐기는 공간이 돼야 하기 때문에 취임 당시부터 어린이공원 정비 및 조성을 꾸준히 이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세대가 차별 없이 즐기는 생활 속 휴식공간은 계속 조성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