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구속영장 기각...'50억 클럽' 로비 수사 차질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대장동 개발업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아들을 통해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으로 영장이 청구된 곽상도 전 의원의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상징되는 로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는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승배 기자입니다.

[기자]
곽상도 전 의원이 서울구치소를 빠져나옵니다.

아들이 화천대유에서 받은 50억 원 퇴직금을 검찰이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곽 전 의원에게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법원이 기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