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루서 발견된 기이한 모습의 미라…밧줄에 묶인 채 얼굴 감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페루에서 발견된 미라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페루에서 800년에서 최고 1천200년 전의 것으로 추정되는 기이한 모습의 미라가 발견됐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수도 리마 동쪽 카하마르키야 유적지에서 발견된 이 미라는 18∼22세 남성의 것으로 추정된다.

지하 1.4m 깊이에 있는 3m 길이의 묘실에서 발견됐다.

특이한 점은 미라가 밧줄로 꽁꽁 묶인 상태이고 손으로 두 얼굴을 감싼 모습이었다는 것이다.

발굴 책임자인 고고학자 피에테르 반달렌은 미라가 "기이하고 독특한" 것이라며 잉카문명 이전 시대의 지역 장례 풍습과 관련된 것일 수 있다고 말했다.

미라 옆에는 기니피그와 개로 추정되는 동물의 뼈도 발견됐으며 묘실 안에 옥수수와 채소들의 흔적도 확인됐다.

카하마르키야는 기원전 200년 무렵 건설돼 1∼2만 명의 주민이 거주했던 것으로 추정된다고 반달렌은 설명했다.

남미 페루에선 지금까지 잉카문명과 그 전후 문화권의 유적과 유물이 다수 발굴됐다.

연합뉴스

미라가 발견된 페루 카하마르키야 유적지
[AF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mihy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