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韓 영화 ‘오!문희‘, 3일 中 개봉…한한령 이후 6년 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이 약 6년 만에 한국 영화에 대한 ‘한한령’(한류 제한령)을 풀고 본토 개봉을 허가했다. 한중 수교 30주년을 앞두고 국내 문화콘텐츠업계에 대한 ‘보이지 않는 제제’가 풀리는 것 아니냐는 전망이 나온다.

1일 베이징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배우 나문희가 주연을 맡은 코미디 영화 ‘오!문희’(사진)가 오는 3일부터 중국 전역에서 상영된다. 중국에서 한국 영화가 개봉하는 건 2015년 전지현·이정재 주연의 ‘암살’ 이후 처음이다.

‘오! 문희’는 뺑소니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인 오문희(나문희 분)와 그의 아들 두원(이희준)이 범인을 잡고자 좌충우돌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지난해 국내에서 관객 35만명을 동원했다.

시나닷컴은 “나문희가 ‘치매’에 맞서 가족을 구하고 아들·손녀와 화해해 웃음과 눈물, 감동을 선사한다”고 전했다. 특히 중국 베이징에서 태어난 나문희에 대해 “영화 ‘아이 캔 스피크’(2017)로 2018년 한국영화 3대 영화제인 ‘청룡영화상’과 ‘대종상’, ‘백상예술대상’ 여우주연상을 모두 휩쓰는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은 외국 영화에 스크린쿼터를 적용하는데, 한국 영화는 연간 2~3편 정도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2017년 한반도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를 전후해 한국 연예인이 출연한 드라마나 영화, TV 광고 등을 암묵적으로 금지하는 한한령이 내려졌다. 미국 아카데미상 수상작인 ‘기생충’도 개봉이 미뤄지는 등 한국 영화가 전면 금지됐다.

국내 대중문화계는 ‘오! 문희’의 중국 개봉을 계기로 한한령이 해제되지 않을까 기대하는 눈치다. 내년이 한중 수교 30주년이어서 양국의 다양한 문화 교류가 예정돼 있다는 것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베이징 류지영 특파원 superryu@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