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남 영암 삼호읍 부두 작업자 2명 추락...1명 사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제 오전 11시쯤 전남 영암군 삼호읍에 있는 한 부두에서 선박 구조물 결합 작업을 하던 노동자 2명이 11m 아래 바닥으로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노동자 35살 A 씨가 숨졌고, 베트남 국적 43살 B 씨는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사고가 난 업체 관계자를 상대로 안전 관리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입니다.

YTN 나현호 (nhh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및 예방접종 현황을 확인하세요.
연예인 A씨와 유튜버의 싸움? 궁금하다면 [웹툰뉴스]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