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내도 뚫렸다…나이지리아 방문 부부 등 5명 오미크론 첫 확진(종합2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부부·지인 등 3명 외에 다른 해외입국 50대 여성 2명도 감염

조사중인 의심사례 4건 더 있어 추가 확산 가능성…방역 '초비상'


(서울=연합뉴스) 김서영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사례 5건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애초 감염 의심자로 분류됐던 40대 부부와 지인 등 3명 외에 2명의 감염이 추가 확인된 것으로, 오미크론 변이의 지역전파 가능성을 놓고 방역당국에 초비상이 걸렸다.

특히 현재까지 세계 20여개국에서 오미크론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이번처럼 한꺼번에 5건이 발생한 사례는 많지 않은데다, 의심사례 4건에 대한 조사도 진행 중이어서 추가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


◇ 40대 부부·지인 등 3명 감염 확인…다른 50대 여성 2명도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