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주 52시간 유연하게" 해명...종부세·상속세 개편 공약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주 52시간과 최저임금제 철폐 논란이 일자 아예 없애겠다는 게 아니라 유연하게 운영하겠다는 뜻이었다고 다시 설명했습니다.

종부세와 상속세를 비롯한 세제도 촘촘하게 개편하겠다고 강조하며 첫 지역 순회였던 2박 3일 충청 일정을 마무리했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마지막 충청 일정은 독립기념관이 있는 충남 천안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