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골목식당' 백종원, 고대 정문 앞 골목 고민상담→메뉴개발까지 솔루션(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골목식당' 방송캡쳐



백종원이 고대 정문 앞 골목식당 솔루션을 해주는 모습이 공개됐다.

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고대 정문 앞 골목 식당들에 솔루션을 내주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고려대 정문 앞 골목 치즈돌솥밥집 사장님이 연구 일지를 살펴보며 대학생 시식단 맞이를 준비했다. 김성주는 대학생 시식단 동아리 '연고이팅'에 대해 "연세대, 고려대, 이화여대 맛집 동아리 연합 팀입니다. 맛집 동아리 모임의 고대생 12명이 왔다"라고 설명했다. 사장님은 수첩을 챙겨 학생들의 의견을 물었다. 사장님은 "우리 학생들 생각보다 매운 걸 좋아하는구나"라며 놀랐다. 학생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집한 사장님은 "꼭 와요. 내가 다 기억할거예요. 오늘 도와줘서 고마웠어요"라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백종원은 "메뉴 고민 좀 해보셨다면서요. 저는 느끼하다고 느꼈는데 잔반이 많이 남는다면서요"라고 물었고, 남편 사장님은 "학생들 추이가 다양해서 밥을 남기는 친구들이 있고 채소랑 닭을 남기는 친구들도 있고"라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첫날 제작진이 식사하고 나가시는 분들 인터뷰를 했나봐요. 그랬더니 느끼하다는 의견이 많이 있었다"라고 손님들의 의견을 전달했다. 이에 사장님은 "저희가 고민을 한 게 대표님 말씀을 참고해서 흰밥 제공이나. 마늘밥, 버터 뺀 볶음밥 3가지를 준비했다"라며 3가지 메뉴를 준비하러 주방으로 향했다.

남편 사장님이 자리를 비운 사이 아내 사장님이 몰래 백종원과 협상하는 모습에 김성주는 "이 상황은 좀 반칙 아닙니까? 남편은 요리 점검을 받으시려는데 이 사이에 아내분이 대표님과 독대하듯이 마치 의견이 합의된 것처럼 얘기를 하면. 같이 앉은 자리에서 얘기를 해야 하는데"라고 말했다.

백종원이 사장님이 준비한 라이스 3종을 시식했다. 백종원은 "마늘밥이 제일 맛있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아이디어 하나 드릴까요? 사장님 스타일은 그냥 하라고 하면 싫어하실 분이라. 마늘 플레이크만 넣으면 되게 미안해할걸? 마늘밥이 미안하면 치킨라이스가 있다. 이거 할 때 닭다리에서 나오는 기름하고 껍질다 떼어내죠. 그걸 기름에 튀긴다. 그 기름을 넣고 밥을 해라. 그러면 이거보다 훨씬 풍미가 좋아진다"라고 조언했다.

또 남편 사장님은 "제 고민이 뜨거운 음식을 밀폐용기에 넣으면 습기가 차서 국물이 좀 생기더라"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포장테스트 해봤어요? 물이 그렇게 흥건하게 나오지는 않을거 같은데?"라고 물었다. 사장님은 "양념이 조금 빠져나가는 느낌이 들어가지고"라고 말했고, 백종원은 "저도 중국집에서 오는 탕수육 군만두 눅눅해서 오는거 되게 싫어했거든. 손님들은 다 안다. 다 이해하고 드신다. 요새 배달 시장이 좋으니까 배들을 한번 시작해보세요. 처음부터 배달이 많이 안 들어온다"라고 말했다.

토마토제육덮밥집 사장님은 "저희가 의견이 좀 달랐다. 백대표님 말을 이해하는게 차이가 있었다"라며 기존 제육을 보완해야 한다는 실장님과 새로 메뉴를 개발해야 한다는 사장님의 의견을 설명했다. 이어 사장님과 실장님은 두 가지 버전의 메뉴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후 두 버전 제육볶음 사장님의 '포크 스튜 덮밥'과 실장님의 '데미그라스 제육'을 만들었다. 이후 백종원이 사장님과 실장님의 요리에 솔루션을 줬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