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층간소음 흉기난동 부실대응' 인천경찰청장 사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층간소음 흉기난동 부실대응' 인천경찰청장 사퇴

층간소음으로 발생한 이른바 '인천 흉기난동' 사건 당시 경찰관들의 현장 부실 대응과 관련해 송민헌 인천경찰청장이 사퇴했습니다.

송 청장은 "총괄 책임을 지고 인천경찰청장 직에서 물러남과 동시에 경찰을 퇴직한다"고 밝혔습니다.

송 청장은 "피해자들에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면서, 경찰 조직에 "환골탈태의 자세와 특단의 각오로 시민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난달 발생한 흉기난동 사건 당시 인천 논현서 모 지구대 소속 A 전 순경과 B 전 경위는 주민 C씨가 흉기를 휘두르는 모습을 보고도 현장을 이탈하는 등 부실 대응해 최근 해임됐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