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상경 계획 없다”…윤석열 “무리하게 연락 안 할 것”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향신문]
일정 취소 후 지방행 이틀째
부산·순천서 지역 현안 행보
‘선대위 보이콧’ 대치 장기화
권성동·김병준 등 윤 측근들
“초강수 이유는 대화 해봐야”



경향신문

이준석, ‘윤 측근’ 장제원 사무실 방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일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 당원협의회 사무실에서 당직자들과 지역 현안 등을 이야기하고 있다. 이준석 대표 측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날에 이어 1일도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선거대책위원회 활동을 보이콧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 순천, 여수를 방문하는 등 당분간 지방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무리하게 연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야당 대표와 대선 후보 간 유례없는 대치 국면이 장기화하고 있다. 이 대표 불참으로 2일 예정된 당 선대위와 최고위원회 회의가 모두 무산됐다.

이 대표는 이날 윤 후보 측근인 장제원 의원 지역구인 부산 사상구의 당원협의회 사무실을 방문했다. 이 대표 측은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이준석 대표는 지역구 사무실(부산 사상구)을 격려차 방문했다”며 “당원 증감 추이 등 지역 현안과 관련해 당직자들과 대화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전남 순천과 여수를 찾아 순천당협위원장인 천하람 변호사를 만나 지역 현안을 논의했다.

지난달 29일 밤 휴대폰도 꺼둔 채 잠적한 이 대표는 다음날 오후 부산을 찾았다. 이 대표는 김철근 대표 정무실장과 함께 이성권 부산시 정무특별보좌관을 만났다. 같은 날 정의화 전 국회의장과도 만났다. 정 전 의장은 통화에서 “밤 9시쯤 단둘이 만나 최근 당내 문제들과 내년 대선, 나라 걱정을 나누었다”며 “대표 언행이 내분으로 비치지 않도록 유념하고 당내 모든 역량을 레이저빔처럼 후보 중심으로 하나로 모아야 한다고 조언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당분간 서울에 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통화에서 “일단 상경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무 파업) 역풍에 대비해 수습 국면에 들어간 것”이라며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원톱으로 내세우지 않은 것에 불만을 표출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경향신문

충청서 마지막 일정은 ‘청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왼쪽)가 충청 방문 마지막 날인 1일 충남 천안 신부동 문화공원 근처 카페에서 청년들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후보는 충남 천안 독립기념관을 방문한 자리에서 “무리하게 연락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 정당 내에서 다양한 의견 차이는 얼마든지 있는 것이고, 합의점을 찾는 것이 민주적 정당 아니겠냐”며 “일사불란한 지휘명령체계가 있다면 민주적 정당이라 할 수 있겠느냐”고 했다. 그러면서 “무리하게 연락을 하는 것보다 생각도 정리하고 당무에 복귀하면 만나든지(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 측근인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KBS 라디오에서 “어떤 이유 때문에 당무 거부라는 초강수를 뒀는지는 대화를 해봐야 알 수 있을 것 같다”며 “후보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충청지역에서 열심히 선거 캠페인을 하고 있는데 서울에서 그런 일이 일어나 캠페인이 묻히고 있다”고 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도 CBS 라디오에서 이 대표가 윤 후보의 충청 방문 일정을 보도를 보고 알게 됐다는 ‘패싱’ 논란과 관련해 “그렇게 하면 저도 패싱당한 것이다. 너무 바삐 움직이다 보니 선대위에서는 이런 일들이 자주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2일 예정된 선대위와 최고위 회의를 이 대표 불참으로 모두 취소했다.

유설희·조문희 기자 sorry@kyunghyang.com

▶ [뉴스레터] 식생활 정보, 끼니로그에서 받아보세요!
▶ [뉴스레터]교양 레터 ‘인스피아’로 영감을 구독하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