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생식 독성물질' 노출됐던 아버지‥'태아 산재' 신청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 앵커 ▶

엄마의 노동환경 때문에 아이한테 질병이 생겼다면 아이의 질병도 산업재해로 봐야 한다는 판결이 작년에 나왔는데요.

이번에는 삼성전자에서 일하던 아빠가 나 때문에 우리 아이한테 병이 생겼으니 산업재해로 인정해달라는 신청을 냈습니다.

정상빈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13살 지후(가명)는 오른쪽 귀에 인공 달팽이관을 차고 있습니다.

왼쪽 눈엔 시신경이 없어 아예 보이지 않고 언어능력도 3~4살밖에 안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