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송지효, '숏컷 논란' 후 첫 공식석상 AAA 참석…어떤 모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긴 머리를 싹둑 자른 쇼트커트 변신에 팬들까지 들고 일어나는 이례적 반응을 얻은 배우 송지효가 2일 AAA 시상식에 참석해 주목된다.

송지효는 이날 서울 강서구 KBS 아레나홀에서 열리는 ‘2021 Asia Artist Awards’(2021 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 이하 ’2021 AAA’) 시상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팬들까지 들고 일어나 스타일링 변화를 요구하고 나선 이른바 '쇼트커트 논란' 이후 처음 서는 공식석상이다.

앞서 송지효는 지난달 13일 자신의 SNS에 머리를 짧게 자르고 변신한 모습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귀와 목선이 드러나도록 파격적인 쇼트커트를 감행한 송지효의 모습에 팬들은 물론 동료 스타들도 깜짝 놀랐다. '런닝맨'에 함께 출연하는 양세형, 하하, 전소민조차 "누나 진심?"(양세형), "모야"(하하), "세상에에에에에에에에!!" "언니!!!!"라며 반응했지만 정작 본인은 "요것은 숏(쇼트)커트" "참 잘생겼다 ㅋㅋㅋㅋㅋ"라며 즐거워했다.

송지효는 약 2주 뒤인 지난 28일 SBS '런닝맨'을 통해 방송으로 달라진 쇼트커트 스타일링을 처음 선보였다. 유재석은 "현재 가장 큰 이슈는 지효의 쇼트커트"라며 "지효가 이렇게 자르면서 우리 멤버 중에 제일 잘생긴 멤버가 됐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유재석은 "지효 같은 스타일이 머리카락 길이에 영향을 안 받는다"면서 보이시하게 변신한 송지효를 두고 칭찬하기도 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방송 이후 팬들이 송지효의 스타일링을 두고 불만이 폭발하면서 이는 논란으로까지 번졌다. 디시인사이드 '송지효 갤러리'에서 활동하는 팬들은 "송지효 팬들은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입장을 냈을 정도. 팬들은 조목조목 스타일링 변화를 요구하며 설사 본인이 이러한 변화를 내키지 않더라도 배우 발전을 위해 적극적으로 설득, 돋보이게 해주는 스태프들과 함께 하기를 원한다"고 강조했다.

인터넷을 뜨겁게 달군 논란에도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던 송지효는 예정대로 2일 AAA 시상식에 참석할 전망이다. 특히 쇼트커트로 제대로 된 시상식 룩, 레드카펫 룩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방송된 '런닝맨' 녹화 시점과는 2주 넘는 시간 차가 있는 만큼 헤어 스타일에도 차이가 예상된다. 이래저래 그녀의 레드카펫, 시상식 룩에 더 뜨거운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한편 올해 AAA는 송지교를 비롯해 박주미, 이정재, 김주령, 박건일, 유아인, 이승기, 문가영, 차지연, 류경수, 권유리, 주석태, 성훈, 나인우, 전여빈, 차은우, 허성태, 이준영, 한소희, 이도현, 황민현, 도영 등 화려한 배우 라인업을 예고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