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수로, 코로나19 유증상 감염…드라마 제작진 줄줄이 확진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수로/사진=SM C&C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배우 김수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소속사 SM C&C 관계자는 1일 아시아경제에 "김수로가 드라마 '오늘부터 우리는' 촬영에 앞서 지난달 26일 선제적으로 시행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후 27~28일 촬영을 소화했으나, 29일 컨디션이 좋지 않아 진행한 검사에서 30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수로는 지난여름 얀센 백신을 접종했으며, '돌파 감염' 사례로 알려졌다. 소속사 관계자는 "김수로가 금주 부스터샷 접종을 앞두고 코로나19에 확진됐다"며 "현재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며 드라마 외에 다른 스케줄은 없었다"고 했다.

이로 인해 드라마 '오늘부터 우리는' 촬영에 빨간불이 켜졌다. 함께 출연하는 배우 임수향, 성훈, 홍은희가 지난달 30일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가슴을 쓸어 내렸다.

아울러 드라마 제작에 참여한 제작진 전원이 검사를 받았으며, 이 중 무려 4명의 스태프가 확진돼 촬영이 중단됐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