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첫 '인공 각막' 상용화 임박...올해 최고 발명특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실명 위기 속에 각막 이식을 기다리는 환자가 국내에만 수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 각막을 인공적으로 제조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고 있습니다.

1~2년 안에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까지 완성돼 올해 최고 발명특허로 선정됐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각막에 이상이 생겨 앞을 보지 못하는 환자는 전 세계적으로 1,200만 명 정도로 추산됩니다.

유일한 방법은 기증받은 각막을 이식하는 건데, 면역 부작용이라는 장벽도 건너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