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종이의집' 가면 쓴 박해수 "베를린역 페드로의 선물 감사, 韓 가면도 기대해달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판 ‘종이의 집’에서 베를린 역을 맡은 박해수. 출처|박해수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박효실기자] 넷플릭스 역대 최고 흥행작 ‘오징어게임’의 조상우로 스타덤에 오른 박해수가 한국판 ‘종이의 집’ 티저 영상으로 팬들을 열광시켰다. 박해수는 내년 초 공개되는 ‘종이의 집’ 한국판 리메이크에서 매력적인 악당 베를린 역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박해수는 1일 자신의 공식 SNS에 ‘종이의 집’의 상징이라고 할 달리 가면을 쓰고 등장해 인사를 전했다. 이 가면은 원작 ‘종이의 집’에서 베를린 역으로 출연한 페드로 알론소가 선물한 것.

스포츠서울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출처|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에서 베를린 역을 맡은 페드로 알론소. 출처|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한국판 ‘종이의 집’에서 베를린 역을 맡은 박해수. 출처|박해수SN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해수는 “이 아이코닉한 가면을 선물로 보내주신 페드로 알론소님 감사드린다. 한국판에서도 달리 마스크만큼이나 특별한 가면을 쓰는데 내년초에 한국판이 공개되면 저도 꼭 페드로님께 가면을 선물로 보내드리도록 하겠다”라며 미소지었다.

이어 “정말 대단한 시리즈의 한국판에 출연하고, 그 중에서도 베를린이라는 소중하고 놀라운 캐릭터를 연기하게 돼 배우로서 기쁘고 너무 영광이다. 모든 배우가 같은 마음이다”라면서 “배우로서, ‘종이의 집’을 사랑하는 한명의 팬으로서 멋진 시리즈를 만들어준 배우와 제작진께 감사드린다”라고 인사했다.

그는 “다가오는 2022년초 한국판 ‘종이의 집’을 선보이게 될텐데, 여러분에게 보여드릴 날을 저희도 학수고대하고 있다. 전세계 팬들이 지난 5년간 ‘종이의집’에 커다란 사랑을 보여주셨던 만큼 한국판 ‘종이의 집’에도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스포츠서울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출처|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넷플릭스 오리지널 ‘종이의 집’ 출처|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종이의 집(La casa de papel)’은 스페인에서 제작된 범죄 스릴러 드라마로 지난 2017년 첫 공개된 뒤 지난 9월 공개된 시즌5까지 전세계에서 큰 사랑을 받았다. 1명의 천재 설계자 ‘교수’와 더 이상 물러날데가 없는 인생막장 범죄자 8명이 모여 스폐인 조폐국을 터는 강도물로 시작해 점점 스케일을 키워가며 재미를 안겼다.

한국판 ‘종이의 집’에는 유지태(교수 역), 김윤진(형사 라켈 역), 전종서(도쿄 역), 김지훈(덴버 역), 장윤주(나이로비 역), 이현우(리우 역) 등이 캐스팅 됐으며, 이 외에도 영화 ‘기생충’의 지하인간 박명훈, JTBC‘멜로가 체질’의 이주빈 등이 캐스팅 돼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