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술꾼도시여자들' 작가 "시즌2 논의 중...배우들 덕분" [엑's 인터뷰②]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술꾼도시여자들' 위소영 작가가 드라마의 흥행을 배우들의 공으로 돌렸다.

1일 온라인을 통해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술꾼도시여자들'을 집필한 위소영 작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술꾼도시여자들'은 미깡 작가의 웹툰을 원작으로 동갑내기 세 친구 안소희(이선빈 분), 한지연(한선화), 강지구(정은지)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대학 시절 서툴렀던 첫사랑, 사회 초년생의 고단함, 실직과 이직, 부모와의 사별 등을 다루며 성인이 진짜 어른이 되는 과정과 그 안에서의 우정과 사랑의 의미를 되새기며 시청자들의 뜨거운 사랑을 받았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선빈, 한선화, 정은지, 최시원 네 배우의 캐릭터 소화력과 차진 연기에 호평도 쏟아졌다.

위소영 작가는 "처음에는 친구들을 생각하며 쓰다 보니 누가 하게 될까 궁금했다. 대본 리딩을 처음 하는 날 배우들이 내게 '작가님 이렇게 독특한 캐릭터가 실제로 있나요?'라고 묻더라. 센 캐릭터에 혹여나 비호감이 되지 않을까 걱정하는 지점도 있었던 것 같다. 그런데 저 역시 유능한 스타작가가 아니라 그들에게 '무조건 된다'고 자신 있게 설득하지 못했다. 다만 제가 해줄 수 있는 말은 '내가 너무 사랑하는 내 친구들의 이야기다. 특히 선화 씨에게는 지연이는 예쁜 척이 아니라 타고나게 사랑스러운 예쁜 친구다. 백치 같지만 단순해서 현명한 친구'라고 말해주면서 캐릭터를 설득했다. 리딩도 따로 만나서 몇 번을 맞춰봤다"고 밝혔다.

이어 "캐릭터가 강하다 보니 선빈 씨랑 선화 씨는 처음에 힘들어했는데 첫 가편을 보고 깜짝 놀랐다. 제 걱정이 모두 기우였다. 역시 배우는 배우였구나 싶었고, 두서 없이 말한 것들을 찰떡같이 본인들 걸로 만들어서 너무 고마웠다. 반면 유일하게 터치를 많이 안한 친구는 은지 씨였다. 처음부터 본인이 캐릭터를 잡고 왔더라. 너무 좋다고 이야기해 줬다. 아마 시청자들은 우리 드라마가 잘 된 게 배우들이 잘 한 거라는 걸 알 거다. 너무 고맙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PD 강북구 역의 최시원의 연기에는 "너무 좋게 봤다"고 운을 뗐다. 위소영 작가는 "최시원 씨는 제가 너무 같이 하고 싶었던 배우였다. 리딩할 때부터 자지러지게 웃었다. 본인이 '촉이 좋은데 잘 될 것 같다'면서 대본을 보자마자 캐릭터가 너무 좋아서 다섯 번, 여섯 번을 봤다고 하더라. 그냥 하는 말이겠거니, 다들 희망적이네 생각했던 것 같다"고 웃음을 지었다.

극중 강북구는 멋진 남자 캐릭터는 아니었다. 위소영 작가는 "제가 멋진 남자에 별로 매력을 못 느낀다. 조금 드러워도 되고 그렇게 찌질해도 된다고 말해줬다. 가편을 봤는데 짐 캐리가 떠올랐다. 매우 만족스러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술꾼도시여자들'은 폭발적인 인기에 힘입어 시즌2를 긍정적으로 논의 중이다. 위소영 작가는 "시즌2 계획이 전혀 없었다가 제안을 받고 해야하나 고민이 많다. 만약 시즌 2를 하게 되면 세 여자들이 함께 가야 하는 이야기가 아닐까 싶다. 시즌1에서는 30살이었으나 시즌2에서는 나이를 더 먹었을 것이고, 그만큼 우정도 더 깊어졌을 것 같다. 사랑도 있고 가족에 대한 서사도 조금 더 있지 않을까"라고 귀띔했다.

사진 = 티빙(TVING)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