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의령서 네 쌍의 연리목과 연리지 화제…한 쌍은 수령 450년 넘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경남 의령군 대의면 중촌마을 네 쌍의 연리목과 연리지/의령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의령=이경구 기자]경남 의령군 대의면 중촌마을 소공원에서 네 쌍의 연리목과 연리지가 자라고 있어 화제다.

연리목 한 쌍은 수령 450년이 넘은 느티나무(군 보호수)옆에 수종이 같은 느티나무 두 그루가 밑동부터 새끼를 꼰 듯 서로 의지하며 자라고 있다. 마치 보호수의 자손인 듯한 모양새다.

또 다른 한 쌍은 이곳에서 약 30미터 정도 떨어진 곳에 오래된 포구나무를 층층나무가 양쪽에서 떠받치며 자라고 있어 어른을 공경하는 효행(孝行)이 깊은 나무로 인식되고 있다.

연리목은 '서로 붙어 있는 나무'라는 뜻으로 뿌리가 서로 다른 두 나무가 맞닿은 채로 오랜 세월이 지나면서 한 몸이 된 나무를 일컫는다. 예전부터 부모·자식, 부부, 연인, 친구 간의 사랑을 나타내는 귀한 나무로 길조(吉兆)로 여겨왔다.

이 나무가 있는 터는 조선 숙종 때 우의정을 지낸 미수 허목 선생이 유유자적하던 곳으로 전해오고 있다.

마을 관계자는 "포구나무 연리지 앞에 큰 돌의 모양이 흡사 임신부를 연상케 해 자식을 못 낳는 사람이 치성을 드리면 자식을 본다는 구전이 전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령군은 연리목의 역사적 의미가 있다고 보고 주변 환경 정리 등 필요한 관리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hcmedia@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