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일본 오미크론 확진 남성, 인천공항 경유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일본의 첫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확진자가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마쳤으며,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하기 전 한국 인천공항을 경유했다고 닛칸스포츠가 1일 보도했다.

지난달 28일 나리타국제공항에 도착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30대 나미비아인 남성 외교관은 향후 게놈(유전자 정보) 검사 결과 오미크론이란 새 변이주 감염으로 확인됐다.

닛칸스포츠가 한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나미비아에서 일본까지 직항편이 없던 탓에 해당 남성은 에티오피아발 비행기를 타고 인천공항을 경유해 나리타공항으로 왔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확진자가 입국 당시에 그는 무증상이었지만 그 다음날인 29일 발열이 있었다며, 동행 가족 2명을 포함해 같은 비행기를 탄 70명 모두 검사 결과 음성이었다.

일본은 지난달 30일 자정부터 모든 외국인의 신규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뉴스핌

한산한 일본 하네다 국제공항 출국장. 2021.11.29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