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송강호 '1승'→하정우·임시완 '1947보스톤' 2022년 개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이슬 기자] 송강호 주연 '1승'과 '1947보스톤' 등이 2022년 극장에 간판을 건다.

투자배급사 콘텐츠 난다긴다(대표이사 최현묵)는 1일 영화 '1947보스톤', '1승', '비광', '그녀가 죽었다'를 순차적으로 개봉한다고 밝혔다.

배우 송강호가 주연을 맡고 박정민, 장윤주가 출연하는 '1승'(감독 신연식)이 내년 5월 4일, 류승룡·하지원 주연 '비광'(감독 이지원)이 7월 27일, 변요한·신혜선 주연 '그녀가 죽었다'(감독 김세휘)가 9월 7일 각각 개봉한다.

아울러 하정우·임시완 등이 출연하는 강제규 감독 신작 '1947보스톤'도 내년 개봉을 협의 중이다.

콘텐츠 난다긴다는 삶과 죽음에 대한 심도 있는 이야기를 주제로 한 영화 '스틸 라이프'(가제)와 2007년 개봉한 코이즈미 노리히로 감독의 음악영화 'Midnight Sun'을 리메이크한 동명의 작품도 준비 중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상업성을 갖춘 콘텐츠 뿐만이 아니라 작품성과 의미가 충분하고 고품질의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이 들면 적극적으로 투자배급작으로 선정한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시장에서 건강한 콘텐츠 산업이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작품 내적인 가능성에 집중하는 콘텐츠업의 본질을 관통하는 것에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이이슬 기자 ssmoly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