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권민아 성폭행 사건 檢 송치…"꼭 처벌 받았으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일 SNS 통해 "저 같은 피해 발생하지 않았으면" 심경 전해

JTBC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씨가 중학생 때 성폭행을 당한 사건이 지난 11월 검찰로 송치됐다. 〈사진=권민아 SNS〉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씨의 중학생 시절 성폭력 피해 사건이 지난달 검찰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1일) 부산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지난 11월 초 강간상해 등의 혐의로 20대 남성 A씨를 검찰에 송치했다고 JTBC에 밝혔습니다.

올해 초 권씨로부터 고소장을 접수 받고 수사를 진행해온 경찰은 "범행 시기가 2007년이지만 당시 관계인 등을 상대로 집중적으로 수사해 범행을 입증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세부적인 수사 내용은 관련 규정 등에 따라 알려 줄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권씨도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중학생 때 부산에서 일어난 피해는 진짜 많은 친구들 언니 오빠들이 도와주고, 나 또한 기억을 끄집어내서 많은 증거 제출을 하게 돼 유죄로 판단하고, 검찰 수사로 넘어간 상태"라고 알렸습니다.

그러면서 "15년이 지난 일이라 거의 포기 상태였는데 도와주신 많은 분께 정말 감사하다"며 "결과가 허무하게 끝나지 않고, 꼭 처벌은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이번 수사 계기로 정말 증거수집이 중요하다는 걸 또 한 번 깨달았다"며 "걱정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습니다.

JTBC

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 씨가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출연해 중학생 시절 성폭행을 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사진=유튜브 채널 점점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권씨는 지난 9월 유튜브 채널 '점점TV'에 출연해 중학교 1학년 시절 성폭행을 당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그는 "나를 좋아해 주는 친구였는데, 남자들에게 '같이 놀자'고 연락이 왔고, 혼자 보낼 수 없어서 따라갔는데 빈집에 사람들이 엄청 몰려 있었다. '나가겠다'고 했는데, 맥주병으로 4시간 넘게 맞았다"며 "거기까지였으면 괜찮았을 텐데 강간상해죄였다. 그게 나에겐 가장 큰 남자에 대한 트라우마"라고 털어놨습니다.

당시 신고를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그땐 신고를 해도 소년원이 전부였다. 보복당할까 봐 겁이 났다.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이다. 공소시효가 2023년까지인데 어떻게 될지 솔직히 기대는 안 한다"며 "지금 그 사람은 결혼해 자식이 셋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세현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