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미크론’ 확진 나미비아 외교관, 인천공항서 1시간 경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오미크론 유입 비상.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전 세계에 긴장감을 주고 있는 가운데, 오미크론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나미비아 외교관이 일본으로 가는 길에 한국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한 것으로 밝혀졌다.

1일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다르면 일본에서 오미크론 첫 감염 사례인 나미비아의 30대 외교관이 지난달 27일 에티오피아 항공기를 타고 에티오피아의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출발했다. 다음날 그는 인천국제공항을 경유해 저녁 도쿄 나리타 국제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관은 인천공항에서 비행기에서 내린 뒤 한 시간 동안 머문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나미비아의 외교관과 같은 항공기를 탑승한 70명 중 절반은 인천에서 새로 탑승한 승객이라고 보도했다.

이에 28일 일본 거주 한국인들의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해당 항공기를 이용한 승객들이 “비행기 동승자 중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있어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다는 일본 보건소의 연락을 받았다”는 글이 다수 올라오기도 했다.

한편 일본 당국은 동승자 70명 전원을 밀접 접촉자로 취급해 관찰하기로 결정했다.

채민석 기자(vegemin@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