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곽상도 "검찰, 다른 '50억 클럽' 면죄부"…밤늦게 구속여부 결정(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장심사서 알선 대상 특정 안 돼…영수증 물증 제시했으나 알리바이에 반박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황윤기 기자 = 대장동 개발업자들에게 도움을 주고 아들을 통해 거액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국민의힘 출신 곽상도 전 의원이 1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은 후 혐의를 재차 부인했다.

곽 의원은 이날 오후 심사를 마치고 법원을 나오면서 취재진과 만나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돼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한번 드린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