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미크론' 변이 확산

오미크론 첫 보고 한 주 만에 6대주에서 모두 감염 확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전 대륙에서 확인되면서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 중입니다.

브라질 보건당국은 지난달 30일(현지 시간) 최근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귀국한 부부가 남미 대륙에선 처음으로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로써 오미크론 변이는 지난달 24일 아프리카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보건기구(WHO)에 처음 보고한 뒤 일주일 만에 유럽·아시아·오세아니아·북미·남미 등 6대주에서 모두 감염자가 나왔습니다.

감염자 발생이 보고된 국가는 20개국에 달합니다.

유럽에서는 포르투갈 프로축구팀에서 13명이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것을 비롯해 영국·프랑스·독일·이탈리아·스웨덴·네덜란드 등 각국에서 환자가 속출했습니다.

유럽 질병통제예방센터(ECDC)는 27개 회원국 중 10개국에서 오미크론 변이 감염 사례가 42건 확인됐으며, 추가로 의심 사례 6건을 확인하고 있다고 지난달 30일 집계했습니다.

북미 지역은 캐나다에서 나이지리아 입국객 3명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 판정을 받은 바 있습니다.

오세아니아는 호주에서 남아공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코로나19 무증상 감염자 2명이 오미크론 감염자로 확인되기도 했습니다.

아시아에서는 홍콩과 이스라엘에서 일찌감치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가 확인됐습니다.

일본 정부는 지난달 30일 기자회견을 통해 지난달 28일 입국한 나미비아 국적 30대 남성 외교관의 감염을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한국에서도 나이지리아 방문 후 귀국한 부부가 오미크론 감염으로 의심돼 추가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오미크론 확산은 외부에서 유입된 사례에 그치지 않고 지역사회 내부에서 이미 확산하고 있을 것이라는 우려도 커졌습니다.

네덜란드에선 남아공 당국의 WHO 공식 보고 전인 지난달 19∼23일 채취한 표본에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검출됐습니다.

독일과 벨기에에서 남아공의 첫 보고 이전에 확진된 감염자가 오미크론 변이로 확인됐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부 장관은 자국 지역사회 내에서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했을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아직 공식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조만간 우리는 미국에서 이 새로운 변이 감염자를 보게 될 것"이라고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확산하고 바이러스 전파가 쉬운 겨울을 맞아 각국 보건당국도 백신 접종 확대, 마스크 착용 의무화, 봉쇄 수준 상향, 국경 폐쇄 등 대응 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폐쇄·봉쇄가 아니라 백신 접종과 부스터샷(추가 접종), 검사 확대로 대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은 전 국민 백신 접종 의무화 카드를 꺼내 들었고, 영국은 마스크 착용을 강화하고 내년 1월 말까지 18세 이상의 추가 접종을 마치기로 목표를 세웠습니다.

일본 정부는 오미크론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지난달 30일부터 외국인 신규 입국을 원칙적으로 불허했고, 한국 정부도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유입 차단·대응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유영규 기자(sbsnewmedia@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