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영상]'구속 갈림길' 곽상도…아들 50억 퇴직금 묻자 "이상한 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法, 1일 곽상도 구속영장 실질심사 진행

곽상도 "檢, 진술 이외 아무 자료도 없어"

구속 여부 따라 '50억 클럽' 수사도 영향

노컷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50억 클럽'에 거론된 곽상도 전 의원이 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박종민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50억 클럽'에 거론된 곽상도 전 의원이 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박종민 기자'아들 퇴직금 50억 원' 수령 논란으로 대장동 의혹 중심에 선 곽상도 전 의원이 구속 기로에 놓였다.

서울중앙지법 서보민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일 오전 10시 30분 곽 전 의원의 구속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었다. 심사는 약 2시간 동안 진행했다. 취재진을 피해 법정에 출석한 곽 전 의원은 심사가 끝난 뒤에는 카메라 앞에 섰다.

곽 전 의원은 "먼저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연루되고 조사를 받게 돼서 깊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다만 자신의 혐의에는 "청탁받은 경위라든지 일시, 장소 등 내용들이 오늘 심문 과정에서도 정확하게 나오지 않았다"며 "검사들은 제가 하나은행 김정태 회장에게 부탁을 했다고 생각하는데 '그 근거가 뭐냐' 하니까 '김만배씨가 과거에 그런 얘기를 남욱 변호사에게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 외에는 아무 자료가 지금 없다"고 부인했다.
노컷뉴스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50억 클럽'에 거론된 곽상도 전 의원이 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손들고 있다. 박종민 기자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른바 '50억 클럽'에 거론된 곽상도 전 의원이 1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마친 뒤 서울중앙지법을 나서며 손들고 있다. 박종민 기자남욱 변호사는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의 동업자이자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4호의 소유주다.

곽 전 의원은 '아들 퇴직금이 직급에 비해 과하지 않냐'는 질문에는 "(화천대유) 회사가 지금 남들이 상상할 수 없는 돈을 벌었다는 것에 대해서는 다들 아시지 않냐"며 "그래서 이런 이상한 일들이 생겼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노컷뉴스

지난 10월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바라보고 있다. 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10월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이 공개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화천대유의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바라보고 있다. 윤창원 기자이어 '50억 클럽' 의혹에는 "50억 클럽이 오랫동안 얘기가 됐는데 현재 문제가 되는 건 저밖에 없지 않냐"며 "나머지 거론되고 있는 사람들에 대해서는 검찰이 면죄부를 주는 방향으로 가고 있지 않냐. 그러면 그 50억 클럽이라고 하는 게 실체가 있냐, (50억 클럽) 얘기를 할 수 있는지 저는 그것도 의문"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날 영장실질심사에서도 곽 전 의원은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과 관련해 김만배씨의 부탁을 받은 적이 없고, 아들 병채씨가 화천대유에서 받은 돈도 대가성이 없다는 주장을 펼친 것으로 전해졌다. 반대로 검찰은 김만배씨 동업자인 남 변호사와 정영학 회계사의 진술을 포함해 다른 관련자들의 조사 결과 등을 내밀며 곽 전 의원의 혐의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컷뉴스

이한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한형 기자앞서 서울중앙지검은 지난 29일 곽 전 의원을 상대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곽 전 의원은 김만배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하나은행이 화천대유 컨소시엄에 그대로 남도록 하나은행 임직원에게 부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그 대가로 화천대유에 취업한 곽 전 의원 아들 병채씨가 퇴직금 등 50억 원을 받았다고 의심하고 있다. 알선수재 혐의로 영장에 기재된 액수는 25억 원으로 알려졌다. 이는 50억 원에서 실제 퇴직금과 세금 등을 제외하고 산정한 금액이다.

병채씨는 지난 2015년 6월 화천대유에 1호 사원으로 입사해 근무하다가 올해 3월 퇴사하면서 50억 원을 받은 사실이 CBS 보도로 처음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보도 이후 곽 전 의원은 국민의힘에서 탈당한데 이어 의원직도 상실했다.

영장심질심사 결과는 이날 밤 늦게 또는 이튿날 새벽에 나올 것으로 보인다. 곽 전 의원의 구속 여부에 따라 화천대유를 둘러싼 검찰의 '50억 클럽' 수사에도 영향이 미칠 전망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